RUBY RECORD | PROJECT
930
page,page-id-930,page-template-default,ajax_fade,page_not_loaded,,qode_grid_1300,qode_popup_menu_push_text_top,qode-content-sidebar-responsive,qode-theme-ver-10.0,wpb-js-composer js-comp-ver-4.12,vc_responsive

PROJECT

레코드 페어 (RECORD FAIR)

루비레코드는 서울레코드페어 / 가평 음악역 1939 뮤직투어의 파트너로, 레이블 쇼케이스와 아티스트들의 음반 및 MD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레이블마켓, 셀러들이 함께 LP 레코드마켓이 매년 열립니다

Ruby Stay (루비스테이) 제주 프로젝트

가장 따뜻한 제주 서귀포  남원읍에 위치한 루비스테이 제주 : 음악레이블 루비레코드 패밀리들의 레지던스 공간으로, 에어비앤비로 운영 중입니다.

 

제주에서 Liak(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과 함께 2020 제주뮤직위크 포럼/쇼케이스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런칭하였습니다.

인천여관X루비살롱

1960년대 건축된 인천 구도심 골목길의 여관을 재생건축한 인천여관X루비살롱은 아티스트들의 거실이자 쉼터입니다. 오늘도 각자 치열하게 작업중인 뮤지션/작가/디자이너/기획자들은 한잔의 여유와함께 수다떨고 쉬면서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고, 몇몆은 이곳에서 자신의 작품을 선보이거나 판매하기도 합니다.

 

‘Incheon Motel X Ruby Salon’ is a revitalized motel-which has existed since the 1960s- located in the alleyway of Incheon old town.
This place is a living room and shelter for artists. Musicians / writers / designers / planners who are working hard each day could get refreshed by socializing, relaxing and having a drink at this place. Some of them also throw exhibitions or sell their works here.

SOUND BOUND

2013년 시작된 사운드바운드는, 지역이 가지고 있는 재밌는 공간에서 공연하며, 공간을 투어하고 아카이빙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우리들은 늘 좋은 이야기를 찾아 다닙니다. 공간만이 가진 이야기들은 때로는 가사가 되기도 하고, 도록이 되기도 합니다.

단란한쫑파티

Countdown Fantasy 로 시작하여 2015년부터 

‘단란한 쫑파티’로 제작되고 있는 연말 카운트다운 브랜드 공연 입니다.

Smile,LOve,Weekend!

‘SLOW’ 페스티벌은 바쁜 일상을 열심히 살아 온 우리들 자신과 주변을 돌아보고 ‘웃음과 사랑 가득한 주말을 만들자’ 라는 취지로 기획되었습니다. 여유를 통해 우리들이 지나쳤던 감정을 회복하고 또 다른 한 주를 위한 새로운 에너지를 찾아 갔으면 좋겠습니다. 국내 음악씬을 대표하는 약 30여팀의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며 취지에 걸맞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하여 페스티벌을 찾은 관객들과 특별한 주말을 함께 보낼 예정입니다.

PENTAPORT ROCK FESTIVAL

펜타포트는 락 페스티벌의 역사라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인천펜타포트락페스티벌에 루비레코드는 2011~2018년 파트너사로 제작에 참여하였습니다.

Label Pick!

함께 새로운 뮤지션들을 pick!

루비레코드는 매년 반짝이는 신예를 찾아 레이블픽 뮤지션 추천과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2016년부터 루비레코드에서 진행중인 ‘레이블픽’ 프로젝트는 2016 에이퍼즈/쏠라티(전속계약), 2017 이예린/모트(전속계약), 2018 고갱/랜드오브피스(전속계약), 2019 레인보우노트/호아 등 보석같은 뮤지션들과 함께 성장하고 있습니다. 

방랑음악회

아름다운 음악과 여행, 섬의 이야기는 루비패밀리들의 애정을 쏟아 만든 프로젝트입니다. <큰물섬서포라이즈 프로젝트>,<주섬주섬 음악회 2016-2017>, ‘탁피디의 여행수다’와 함께하는 <방랑음악회>로 이어지며 섬축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섬 이야기들이 모두 한 곡의 감동적인 지금의 풍경과 이야기들을 음악과 함께 합니다.

Empty section. Edit page to add content here.
Empty section. Edit page to add content here.